현재 위치
  1. home
  2. 주님의 향기

주님의 향기

말씀의 소리와 좋은글을 담는 게시판입니다

게시판 상세
subject 미사는 지상의 천국
name 운영자 (ip:)
grade 0점

 


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는

료 수사신부에게 말하기를

"내가 '더 이상 미사를

거행할 수 없다'라고 말하는 것을 듣거든,

나를 죽은 사람으로 간주하시오"라고 했다.

십자가의 성 요한은

9개월의 감옥살이 동안,

"가장 큰 고통은

미사를 드릴 수 없고,

성체를 모실 수 없는 것이었다."

라고 회상하였다.


성인들은 미사를 드리기 위해서라면

어떤 장애물이나

어려움도 개의치 않았다.

 

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는

나폴리의 거리를 걷다가

갑자기 심한 복통을 느꼈다.

 

그와 동행하던 수사 한 명이

성인께 걸음을 멈추고

진통제를 먹으라고 권했다.

그러나 그날 아직 미사를 드리지 않았던 성인은

"나의 사랑하는 형제여,

나는 미사 성제를 바치기 위해서라면

이 상태에서 10마일 이라도 더 걷겠습니다."

 

당시에는 영성체 전의 공심재를

자정부터 지켜야 했으므로,

성인은 자신의 고통에도 불구하고

공심재를 지키려 했던 것이다.

 

그는 고통이 좀 덜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

성당을 향해 계속 걸어갔다.


언젠가 카푸친회 수사신부였던

성 라우렌시오 브린디시는

이단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사는 지방을

거쳐 가게 되었다.

그곳에는 가톨릭 교회가 하나도 없으므로,

성인은 성당이 있는 곳까지

40마일(=64킬로미터)을 계속해서 걸어갔다.

 

성인은

"저에게 미사는 지상의 천국입니다."

라고 말했다.


- <성체 성사에서 만나는 예수님 사랑> -

 
file
password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

    help desk

    032-655-4714 / 010-5788-4714

    월-금 am 9:30 - pm 7:00

    점심 pm 12:00 - pm 1:00

    토요일, 주일, 공휴일 휴무